교회 집사님

15530664935498.jpg
[서양 야동] 한번 해보고 괜찮으면 캐스팅 할께


오늘도 나는 밤늦게 교회에 간다. 오늘도 그녀가 기도를 하러 오기 때문이다. 교회에 도착하자 아니나 다를까, 그녀가 기도를 하고 있다. 항상 그랬던 것 같이 기도를 하고 있다.
그녀의 이름은 이성 집사이다. 그녀는 39이 가까운 나이에도 불구하고 잘빠진 몸매를 가지고 있다. 한가지 흠이라면 흠이랄 것이 바로 가슴이 작다는 것이다.
나는 그녀의 두칸뒤의 자리에 가서 앉았다. 신호가 올때가 됐는데, 아직 신호가 오지 않는다. 아, 신호가 왔다. 나의 남성의 상징이 꼴리기 시작했다.
나는 일어나 그녀의 뒷자리에 그녀가 눈치채지 못하게 앉았다. 그녀의 하얀 목덜미가 나를 자극 시켰다.
나는 자지를 꺼내서 딸딸이를 치기 시작했다. 그녀에게 들키지 않도록 서서히 천천히....... 눈을 감았다. 그녀와의 섹스를 생각하며 나는 천천히 내 자지를 흔들었다.
절정에 이르른 것 같았다. 그런대, 실수를 해버렸다. 약한 신음 소리를 낸 것이다. 나는 눈을 떴고, 눈을 뜸과 동시에 그녀와 눈이 마주쳤다.
그녀는 얼굴이 붉어져 있었다. 나의 자지를 본 것이다. 성급히 일어 나려는 그녀의 손을 나는 잡았다. 그리고, 앉혔다. 나는 그녀의 옆자리로 갔다. 그녀의 얼굴은 마치 홍당무처럼 붉어졌다. 그런 그녀의 모습이 무척이나 귀여웠다.
그녀가 부끄러워 하는 모습에 나는 더욱더 장난기가 발동이 되었다. 그래서, 그녀의 가슴을 만지기 시작했다. 그러자, 그녀는 심하게 저항을 했다.
-진수군 왜이래!!-
-그냥 즐겨요. 내가 집사님 남편이라고 생각해요.-
나는 저항하는 그녀의 모습에 더욱 흥분이 되어 그녀의 얇은 부라우스를 마구 뜯어 버렸다. 그리고, 브래지어도 뜯었다.
-뭐하는 거야!! 안돼!!-
-되요.-
나는 저항하는 그녀의 가슴을 마구 애무했다. 그녀는 심하게 저항했지만, 그녀의 육체는 그렇지 않았다. 그녀의 유두는 나의 입술의 유희에 발기 되었다.
-앙....... 헉......!-
그녀도 이제 느꼈는지, 심한 콧소리를 냈다.
-진수.......! 가슴 만이야....... 그이상은 안돼......!-
-예.-
나는 대답했다. 그러나, 다 요리된 여인을 앞에 두고 그냥 끝낼 남자는 세상에 없다.
나는 더욱더 박차를 가하여 그녀의 작고 아담한 가슴을 애무했다.
-쩝쩝!!-
-앙, 아......! 아앙......!-
그녀의 콧소리가 나를 더욱더 자극시켰다.
나는 서서히 내려와 그녀의 바지를 벗겼다. 그녀는 심하게 저항했다.
-거기는 안하기로 했잖아!!-
-남자의 약속을 믿나요??-
저항하는 그녀의 손길을 무시하고, 나는 그녀의 바지를 우악스럽게 벗겼다. 하얀 허벅지가 나의 눈에 들어 오자 나는 이성을 잃어 버렸다.
그녀의 팬티에 다가 코를 밖고 향취를 맡기 시작했다. 그녀의 보지에는 금방 목욕이라도 한듯 향긋한 향기가 났다.
나는 그녀의 중심부를 집중 공략했다.
-쪽. 쪽.-
-아.....! 앙.......! 진수야.....! 앙......! 그만해앵.......!-
그녀는 심하게 몸부림을 치며, 나의 머리를 밀어내려 했다. 하지만, 나는 더욱더 그녀의 보지를 빨았다. 금새 그녀의 팬티는 나의 침으로 흥건해 졌다. 나는 팬티가 거슬려 찢어 버렸다. 그녀의 보지가 적나라하게 나의 눈에 들어 왔다. 나의 그것은 너무도 팽팽히 쫄려서 터질 것만 같았다.
그래도, 나는 그녀의 보지를 마구 빨았다. 그리고, 나의 눈에 들어 온것은 그녀의 자그마한 돌기를 발견하고 그곳을 빨았다.
-악......! 앙.......!-
그곳을 집중 공략하자 그녀는 자신의 머리를 쥐었다. 조금씩 느끼기 시작했나 보다. 그녀의 이성과 감정 사이의 싸움이 계속 되는듯 했지만, 결국엔......
-진수야....... 나도 빨아줄께.... 앙.......!-
-그럼 육구로 해여.-
나는 누었다. 그러자, 그녀는 나의 자지를 빨리 시작했다. 자위로는 느끼지 못했던 엄청난 쾌감이 밀려 왔다. 그러나, 나는 그녀를 만족 시켜 주겠다는 일념 하나로 그녀의 보지를 빨기 시작했다. 생전 처음으로 하는 음란한 자세에 그녀는 흥분이 되었는지, 그녀의 보지에서는 시큼한 물이 흐르고 있었다. 나는 그 물을 다 받아 마셨다.
-윽.......! 집사님.......! 나오려고 해요......!-
-알았어.......!앙... ........!-
그녀는 나의 자지를 그만 빨고 교회 의자에 누워 버렸다. 나는 그녀의 보지를 살짝 바라 보았다. 너무도 예뻤다. 컴에서 본 보지들과는 차원이 틀렸다. 나는 자지를 부여 잡고 그녀의 문에 박아 넣었다.
-앙......! 너무 커........! 남편이랑은 너무도 달라........!-
처음 끼워본 보지는 생각과는 달리 너무도 꼭끼었다. 꼭끼는 감촉에 나도 모르게 흥분하여 피스톤 질을 시작했다.
-수걱! 수걱! 퍽!퍽!-
-잉........! 진수......! 나를 녹요줘!!! 남편과 느끼지 못했던 감정까지 느끼게 해줘...! 앙!-
-집사님.......! 나......! 죽을 것 같아.......! 너무 좋아요.......!헉..... ...! 너무 꽉껴!-
그녀의 보지는 과연 명기였다. 자지 끝까지 꽉 끼는 듯한 느낌. 끝내주는 느낌이었다.
-집사님! 나 쌀 것 같아!-
처음이라서 그런지 나의 자지는 너무도 쉽게 반응이 왔다.
-조금만.......앙...... ! 참아........아!-
집사님의 말에 나는 조금 살살 피스톤 질을 했다.
-수걱! 퍽! 수걱수걱!-
하지만, 그녀의 노련한 요분질에 나의 자지는 미칠 것 만 같았다.
-집사님 나이제 싸요.......!-
-그래, 싸! 나도 나올 것 같앙......!-
나는 그녀의 질 안에 나의 모든 것을 토해 내었다. 그녀의 보지에서도 무언가 액체가 밀려 오는 것 같았다.
끝났다. 하지만, 나는 그 여운을 계속 간직하고 싶었다. 그래서, 자지를 끼우고 가만히 있었다. 그녀도 만족했는지 붉어진 얼굴에서 연한 미소가 번졌다.
-집사님....... 끝내주네요.-
오늘도 어김없이 교회로 갔다. 늦은 밤이지만, 그녀가 있다.
역시나 그녀는 기도를 하고 있었다. 하지만, 오늘의 옷은 타이트한 티셧츠였다. 일명 쫄티라 불리우는 그런 것이었다. 하지만, 그녀의 등에서 브레지어 끈이 보이지 않았다. 나는 그녀 옆으로 갔다. 치마를 입고 있었다.
나는 그녀의 치마 사이로 손을 넣었다. 그러자, 치마 사이에는 팬티가 없었다. 그날 밤도 나는 그녀와 진한 섹스를 즐겼고, 결국 계속해서 섹스를 즐기는 사이가 되었다.

1 Comments
godal 05.18 23: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