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그녀 1  

15334509386927.jpg
영화 [색즉시공]
 
무더운 여름 출근길, 지하철은 만원이다. 저리 밀리고, 이리 밀리고 짜증난다. 문이 열리고 사람들에 밀려 타고 있다. 움직일 수도 없다. 요즘 지하철 변태들이 많아서 여자들이 주위에 있으면 신경이 쓰인다. 이어폰으로 음악을 듣는다. 그런데 고추가 반응한다. 앞에 여자가 서 있다. 중요한 것은 엉덩이 사이에 고추가 있다는 것이다. 이놈이 커지고 있다. 큰일이다. 빼려고 하는데 사람들이 너무 많아서 이러지도 못한다. 점점 더 커지는 고추, 그런데 내가 뒤로 빼면 그 엉덩이도 따라온다. 이게 뭔가 싶어진다.
 
에라 모르겠다. 그냥 앞으로 찔러 본다. 여자도 같이 뒤로 민다. 이게 꿈인가? 고추는 엉덩이 사이에서 신나게 놀고 있다. 피가 몰린다. 쿠퍼액이 나오는 느낌이다. 난 손으로 엉덩이를 슬쩍 만져본다. 반응이 없다. 조금 주물러 본다. 아하 이 여자도 좋은가?
 
손가락으로 치마 단을 올린다. 계속해서 맨살이 만져진다. 팬티 사이에 손가락을 넣어 본다. 그때 여자가 방향을 돌린다. 아차 하는데 반만 돌고 그냥 서 있다. 왼쪽을 내 가슴에 대고, 팔을 내리고 있다. 여자가 손으로 슬쩍 고추를 스친다. 고추는 더 발광한다. 용기를 내서 손으로 여자의 엉덩이를 주무른다. 엉덩이 사이를 중지로 만져본다.
 
그러면서 여자의 얼굴을 확인하는데 30대 정도 미씨로 보인다. 여자는 눈썹을 움직인다. 조금 더 중지에 힘을 실어 더 밀어 넣어 본다. 뭔가가 만져진다. 물기가 베어 있은 여자는 손 등으로 고추를, 난 중지로 보지를 만진다. 팬티 사이로 중지를 밀어 넣어 보는데 엉덩이가 움찔하다. 그냥 밀어 넣었다. 축축하다. 심하게 손가락을 움직이면 소리도 들린 정도다. 여자의 이마에서 땀이 보인다. 내 등 쪽에서도 땀이 흐른다.
 
조금 더 손가락에 함을 준다. 삽입도 안 하고 사정 직전이다. 아찔한 기분이 든다. 내 고추를 여자의 보지로 가져가고 싶은 마음이다. 조금 더 보지를 만져 본다. 순간 사람들 눈치를 살펴본다. 이상 없다. 이런 경험은 일본 야동에서만 봤는데 신기하다. 멈출 수가 없다. 점점 더 과감해진다.
 

--------------------------------------
0 Comments
RANKING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