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지 못할 미시녀와의 섹스 5  

15324041119263.jpg
영화 [멜리사 P.]
 
보지에서 손가락을 빼고 엄지손가락으로 클리토리스를 문지르면서 애널에서부터 보지까지 입으로 애무했다. 그녀는 엉덩이를 들썩이면서 리듬을 타기 시작했다. 신음과 애교 섞인 목소리로 연거푸 좋다고 외쳤다. 그녀의 엉덩이와 등을 쓰다듬으며 다음 단계로 이어갔다. 보지는 오일과 침으로 범벅이 되어 시큼한 맛이 사라졌다. 나는 그녀의 다리를 모은 후 그녀의 허벅지 위에 살포시 걸터앉았다. 보지 주변은 애액으로 젖어있었다.
 
허리와 등을 마사지하기 위해서 자지와 엉덩이를 밀착시켰다. 미끈거리는 엉덩이 골 사이로 자연스럽게 자지가 밀착되며 들어갔다. 허리와 등, 어깨를 마사지하며 그녀의 등에 가슴을 밀착시키니 자지가 더욱 깊게 들어갔다. 보지에 직접 삽입하지는 않았지만 엉덩이골 사이로 피스톤 운동을 하니 나름 느낌이 좋았다. 그녀도 엉덩이를 내 쪽으로 밀착시키며 움직이고 있었다. 삽입하지 않고 그녀를 애태우며 오일마사지에 집중하고 싶었다. 그런데 등 마사지를 하는 나에게 그녀가 한마디 던졌다.
 
"그대로 넣어봐"
 
그녀는 더욱 적극적으로 엉덩이를 벌리고는 나의 자지를 받아들일 준비를 했다. 그녀의 한마디에 나의 몸은 마치 자동반사하듯이 삽입했고, 자연스럽게 피스톤 운동을 시작했다. 천천히 허리를 흔들면서 손에 오일을 바르고 그녀의 가슴 밑으로 손을 넣었다. 가슴에 오일을 바르면서 피스톤 운동하기란 쉽지 않았지만, 그녀가 쉽게 오일을 바를 수 있도록 가슴을 들어주어 수월했다. 손끝에 닿는 젖꼭지에 나는 다시 한 번 흥분했다.
 
양손으로 가슴마사지와 애무를 진행하면서 피스톤 운동을 하니 상당히 즐거웠다. 그녀는 마사지보다 섹스가 더 고팠다는 것을 새삼 깨닫게 되었다. 나의 움직임은 점점 빨라졌고, 그녀의 신음도 커져만 갔다. 그녀는 엎드린 상태에서 그녀의 손을 그녀의 클리토리스로 가져가더니 자위하며 신음을 흘렸다.
 
"어흑... 아...헉헉.. 아아... 좋아..."
 
그녀의 목소리가 온 방을 메웠고, 나는 곧 쌀 것 같았다.
 
'아직 만족 못 했을 텐데... 마사지도 안 끝났는데...'
 
속으로 걱정했다.
 
나는 잽싸게 자지를 꺼내고는 그녀의 보지에 손가락을 넣고 움직였다.
 
"아...그것도 좋아... 음..."
 
다시 자세를 잡고 그녀의 등에 오일을 바르고 마사지를 시작했다. 나도 그녀도 약간 진정이 되었다. 이따금 대화가 오고 갔다. 어깨 쪽을 부드럽게 마사지하자 그녀는 시원하다고 했다. 보통 샵언니들에게 마사지를 받는데 남자가 해주는 것이 훨씬 시원하다며 만족해했다. 나는 그녀의 가슴을 마사지하기 위해서 손에 오일을 바른 후 가슴과 어깨를 동시에 마사지했다. 가슴 애무와 마사지를 하면서 손바닥으로 젖꼭지를 굴리며 빼먹지 않고 마사지했다.
 
가슴마사지가 끝난 후 엎드린 그녀의 몸 위로 내 몸을 포개서 위아래로 천천히 비비며 타 내려갔다. 뭔가 둘이 하나가 되는 그런 느낌으로 나는 그녀 위에서 춤을 추듯 그녀를 휘감았다. 그녀도 내 호흡에 맞추어 함께 리듬을 타듯 어우러졌다. 때로는 격렬하고, 때로는 살짝 터치하듯이 애무와 마사지하면서 그녀의 귀에 살짝 키스해주고 혀로 그녀의 귓불을 감쌌다. 이어서 어깨와 등을 입술로 가볍게 빨아들이며 키스하자 그녀는 간지러운 듯이 웃으며 신음을 냈다. 손은 그녀의 가슴을 주무르고 있었고 온몸은 땀과 오일로 흥건하게 젖었다.
 
잠시 일어나서 나는 물을 마신 후 그녀에게 돌아누우라고 했다. 가슴이 양쪽으로 살짝 퍼지면서 그녀만의 아름다움을 뽐내고 있었다. 그리고 다소곳이 모은 다리 위에 덤불 그리고 보지 주변이 살짝 붉어진 것이 보였다. 내가 많이 만지긴 했다 보다. 다시 그녀의 다리 밑으로 갔다. 그리고 다리를 벌리고 보지 밑에 앉았다. 한쪽 다리를 내 허벅지 위에 놓고는 마사지를 다시 시작했다. 가끔 보지를 만지기도 했고 나는 갑자기 빨고 싶어졌다. 커닐링구스를 하기 위해 양쪽 종아리와 허벅지 마사지를 재빠르게 들어간 후 마무리하였다.
 
골반을 풀어주기 위해서 그녀의 보지에 손을 대보았다. 안쪽은 여전히 촉촉했다. 양쪽 다리를 벌린 후 그녀의 보지에 얼굴을 가져다 대고 한 입 베어 물듯 빨면서 혀도 같이 집어 넣어보았다. 시큼함이 물씬 풍겼지만, 꽤 괜찮았다. 그녀는 자연스럽게 다리를 오므려 나의 등에 X로 포개면서 나의 머리에 살포시 손을 갖다 대었다. 그리곤 천천히 커닐링구스 리듬에 맞춰 내 머리를 흔들었다. 마치 그녀가 자위하는 것만 같았다. 나는 조금 더 그녀를 흥분시키고 싶어서 그녀의 보지 속을 입과 혀로 휘저었다.

0 Comments
RANKING NEWS